부산 부산진경찰서는 22일 음주운전으로 5번이나 적발된 전력이 있는 상태에서 운전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 알코올 농도 0.175% 만취상태로 차량을 운전한 A씨(38)를 도로교통법(음주운전)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뉴시스(부산경찰청 제공)

음주운전으로 5차례나 적발된 전력이 있는 30대 운전자가 또다시 만취 상태로 운전하던 중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22일 A씨(38)를 도로교통법(음주운전)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3시22분쯤 만취 상태로 부산 연제구 연산동에서 부산진구 범일시장 앞 도로까지 자신의 아우디 승용차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음주측정 결과 A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75%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경찰은 “음주운전 차량이 연산동에서 범일동 방향으로 달리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A씨 차량의 예상 이동 경로를 파악한 뒤 순찰차를 집중 배치했다. A씨 차량을 발견한 경찰이 정지 신호를 보냈지만, A씨가 이를 무시한 채 계속 도주한 탓에 ‘추격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순찰차 여러대로 음주차량을 에워싸며 약 50m를 더 추격한 끝에 A씨를 검거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전력만 다섯 차례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