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K


일본 도쿄의 대표적인 유흥가인 신주쿠에서 한국 국적 남성이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NHK방송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쯤 신주쿠 가부키초의 한 노래방에서 이모(65)씨가 총에 맞아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지만 숨졌다.

일본 경찰은 현장에서 3발의 총성이 들렸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했다. 범인은 50~60대 남성으로 빨간색 모자를 쓰고 파란색 바지를 입고 있었으며, 이씨에게 총을 쏜 뒤 오토바이를 타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언론들은 이씨가 도쿄 동부지역에 기반을 둔 폭력조직 출신이라고 전했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건이 폭력조직 내부에서 발생한 다툼이 총격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수사중이라고 NHK는 전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