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2일 국방대에서 개최된 ‘충남 국방산업발전 정책 포럼’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충남 국방산업발전 정책 포럼’에서 “충청권 국방 인프라의 힘과 잠재력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남 논산시가 주최하고 건양대·국방대가 주관한 이번 포럼은 22일 국방대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포럼은 제4차산업혁명시대의 성장동력으로서 충남 국방산업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지사는 이날 인공지능과 가상현실, 드론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미래형 첨단 산업단지를 조성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충남의 국방대·3군본부·육군훈련소와 대전의 군수사령부·국방과학연구소 등이 힘을 모아야 한다”며 “도가 앞장서 생산과 지원, 연구기능을 국방산단에 효과적으로 집적시키겠다. 종합적인 기능을 수행하도록 관련 국방기업과 기관을 적극 유치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인 연구·개발을 통한 수출경쟁력 강화는 필수”라며 “재래식 무기에서 벗어나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가상·증강현실 등 첨단 국방산업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 지사는 특히 “도는 국방국가산단 조성과 국방벤처센터 설립 등을 담은 국방클러스터 조성 방안을 민선 7기 공약으로 제시했다”며 “이를 뒷받침할 조례를 제정했고, 보다 본격적이고 체계적인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충남 논산시 연무읍 일대에 위치한 충남국방국가산단은 103만㎡ 규모로, 2022년 국가산단 지정 및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총 투입 사업비는 약 2000억 원이다.

논산=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