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

장기기증을 하러 떠나는 1세 여아의 마지막 길을 지켜준 의료진의 모습이 해외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멕시코의 한 병원에서 숨진 알론드라 아리아스의 사연을 21일(현지 시간) 전했다. 아리아스가 세상에 태어나 부모 곁에 머문 시간은 고작 1년7개월. 채 2년을 못 산 아이는 극심한 폐렴에 걸려 병원을 찾았다가 뇌사 상태에 빠졌다.

아리아스의 부모는 딸의 신장과 간을 기증하기로 결심했다. 수술 당일 아리아스가 실린 침대와 함께 수술실로 향하던 이들은 놀라운 광경을 목격했다. 병원 의료진이 수술실 앞 복도에 길게 늘어서 있었다. 의료진은 침대가 가까이 다가오자 두 손을 모으고 고개를 숙이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아리아스의 어머니는 이 장면이 촬영된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그는 “남편과 함께 엘리베이터에서 내렸을 때 의료진의 긴 줄에 압도됐다”며 “모두 침묵 속에 있었다. 돌아봐도 여전히 많은 사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아리아스의 장기는 자칫 숨질뻔했던 아이 3명의 목숨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습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