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미국 항공기 엔진 제조사 P&W로부터 약 40년에 걸쳐 약 17억 달러 (한화 약 1조9000억원 상당) 규모의 최첨단 항공기 엔진부품 공급권을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P&W는 1925년 설립된 미국의 항공기 엔진 제작사로 미국 GE, 영국 R&R과 함께 세계 3대 제작사로 꼽히는 세계적인 항공기 엔진 제조사다. 주로 민항기 엔진, 군용/산업용 가스터빈, 선반용 엔진 등을 생산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수주한 엔진부품은 최첨단 항공기 엔진인 GTF 엔진(Geared Turbo Fan)에 들어가는 HPT(High-Pressure Turbine) 디스크 2종이다. 내년부터 개발에 착수해 2022년부터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그동안 단순한 저부가 제품군 수주에서 벗어나 부가가치가 높은 회전체 부품 공급에 본격적으로 나서게 되는 ‘질적인 변화’를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장기공급계약을 포함해 최근 5년간 P&W로부터 수주 금액만 약 181억 달러(약 20조원)가 넘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GTF 엔진부품 공급권 추가 계약으로 명실상부한 글로벌 엔진부품 전문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높였다”며 “여객 수요와 물동량이 증가하면서 글로벌 항공기 수요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인 만큼 세계 3대 엔진 제조사들과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해 엔진부품 사업규모를 지속적으로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1979년 가스터빈 엔진 창정비 사업을 시작으로 항공기 엔진 사업에 진출해 2018년 12월 기준으로 약 8600대 이상의 엔진을 누적 생산한 대한민국 유일의 가스터빈 엔진 제조기업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