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 군인을 꿈꾸던 21세 청년이 안타까운 사고를 당해 뇌사 상태가 됐으며 장기 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살리고 짧지만 아름다운 생을 마감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KODA)은 지난 12일 안타까운 사고로 뇌사상태에 빠진 고(故) 박용관씨의 유족이 6개의 장기 기증을 결정해 23일 5명의 환자에게 성공적으로 이식됐다고 밝혔다.

현직 군인인 박씨는 휴가를 나와 경남 김해에서 친구를 만나 시간을 보내던 중, 음식점 앞 길가에서 지나가는 사람과 부딪힘이 있었고 쓰러지면서 하필 보도블럭 경계석에 머리를 받아 뇌출혈이 발생했다.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 2번의 수술을 받았으나 안타깝게도 회복되지 못하고 뇌사상태가 됐다.

가족은 믿을 수 없는 현실 앞에서 기증자가 나라를 지키는 군인 신분이었고 직업 군인의 삶을 꿈꾸던 아들이었기에 마지막 가는 길도 장기 기증으로 생명을 살릴 수 있다면 좋은 일을 한다는 마음으로 기증을 결심했다고 한다.

박씨는 심장, 폐, 간, 췌장, 신장(좌, 우) 등 6개 장기를 다섯 사람에 나눠주고 하늘나라의 별이 됐다.

박씨는 어렸을 때부터 적극적이고 리더십이 강했다. 특전사에 지원했으나 되지않아 육군에 입대했고 직업 군인을 꿈꿨다. 열심히 군 생활을 하며 간부 시험을 준비해 부사관 시험 1차 합격하고 2차 시험 후, 2월 합격 통보만을 기다리던 중 안타까운 사고를 당했다.

그는 군대에서 행군 중 힘들어하는 전우의 군장과 총을 대신 들어줄 정도로 체력이 좋고 남을 배려하는 청년이었다. 누구보다도 군인인 것을 자랑스러워했다고 한다. 평상시 살아왔던 착하고 남을 위해 노력했던 모습을 남들이 기억해주길 바라는 가족의 결정은 잔잔한 감동을 던진다.

어머니 김민정씨는 “나라를 지키는 군인이 꿈이었던 아들이 군인 신분으로 세상을 떠나서 더 가슴 아프다”면서 “늘 잘 하라고 나무라기만 했던 것이 마음 아프고, 그래도 우리 가족 모두 너를 많이 사랑했던 것을 알아줬음 좋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조원현(전 계명대 동산병원 이식혈관외과 교수) 원장은 “나라를 지키던 군인 신분의 젊은 청년이 마지막으로 떠날 때도 숭고한 생명 나눔을 하고 떠나 우리 사회에 큰 사랑을 전했다”며 감사를 표시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