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고원수 포항시 남구보건소장이 홍역확산 예방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최근 대구·경북지역에 이어 경기도에서도 홍역 확진 환자가 발생하자 홍역 예방을 위해 선제 대응에 나섰다.

23일 현재 포항시에는 단 1건의 홍역 환자도 없지만 설 명절을 전후해 포항지역을 찾는 관광객 증가와 많은 인구이동이 예상됨에 따라 홍역 확산 방지와 홍역 예방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키로 했다.

포항시 남·북구보건소는 홍역 방역대책반을 구성하고 24시간 보건소 상황실 운영, 홍역 의심환자 신고 핫라인 구축, 의료기관 선별진료소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또 공동주택·다중이용시설 등에 예방 홍보물을 배부하고 의료기관, 어린이집, 교육청 등과 긴밀한 협업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홍역은 홍역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유행성 전염병으로 치사율은 낮지만, 전염성이 상당히 강한 만큼 예방이 중요하다.

전염경로는 환자의 콧물, 기침 등 분비물과 직접 접촉하거나 공기로 전염될 수 있으며 환자와 접촉한 사람의 90% 이상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홍역 예방을 위해 미접종자는 예방접종을 완료하고 올바른 손 씻기, 마스크 쓰기, 기침 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여행 후 홍역 의심 증상(발열을 동반한 발진)이 있는 경우 다른 사람과 접촉을 피하고 보건소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문의해 안내에 따라 의료기관을 방문·치료해야 한다.

고원수 남구보건소장은 “시민들 대상으로 예방 수칙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한편 24시간 비상대응체제를 유지하고 홍역 발생 감시 모니터링을 강화해 홍역 발생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