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인터넷전문은행을 향한 시장의 열기가 식었다. 금융 당국에 마련한 설명회에 키움증권, 교보생명, 인터파크 등 55개 업체가 참석하며 좌석을 꽉 채웠지만 2015년의 ‘1차’와 비교해 큰 관심을 끌지 못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3일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인터넷은행 인가심사 설명회’를 열었다. 핀테크 기업(13곳)과 금융회사(21곳), 일반기업(7곳) 등에서 120명이 참석했다. 미리 신청을 받았던 좌석은 꽉 찼다. 하지만 2015년 300여명이 북적였던 1차 인터넷은행 설명회만큼 뜨겁지 않았다. 참석자들도 대부분 “분위기를 보러 왔다”는 반응을 보였다.

설명회에는 유력한 ‘도전자’로 거론되던 SBI홀딩스, 키움증권, 교보생명, 인터파크 등이 모습을 드러냈다. 키움증권은 인터넷은행 진출을 가장 먼저 공식화한 곳이다. 교보생명은 내부적으로 인터넷은행 설립을 검토 중이지만 하반기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있어 참여 여부가 불투명하다. 인터파크는 당초 인터넷은행 사업 불참을 선언했지만 설명회에는 왔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실무부서에서 동향파악을 위해 간 것”이라며 “인터넷은행 사업에 진출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 없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1,2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 로고.

금융 당국은 심사 기준을 설명하며 2015년 예비인가 당시의 평가 배점표 틀을 가급적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올해는 자본금 및 자금조달 안정성의 비중을 조금 높일 방침이다. 금융위는 이달 말에 평가 배점표를 발표하고 다음 달에 새로운 인가 매뉴얼을 게시키로 했다. 3월 중에는 예비인가 신청을 받고, 최대 60일 동안 심사를 거쳐 예비인가 결과를 발표한다. 이후 실지조사를 거쳐 한 달 내에 본인가 결과가 공개된다.

임주언 기자 e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