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경북 울진군과 정부 측 관계자들이 ‘신한울 3,4호기 건설 관련 진실 소통 협의체’ 제1차 회의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진군 제공.

경북 울진군은 22일 정부 측 관계자들과 ‘신한울 3,4호기 건설 관련 진실·소통 협의체’ 제1차 회의를 갖고 현안 사항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전찬걸 울진군수, 권태인 부군수, 장유덕 울진범국민대책위원장, 김창오 울진군의회 원전특위위원장, 이희국 북면발전협의회장을 비롯해 산업통상자원부 신희동 원전산업정책관, 권현철 발전소주변지역지원팀장, 한수원 이용희 사업본부장, 원재연 건설처장이 참석했다.

전찬걸 군수는 “신한울 3,4호기의 경우 국민 여론 수렴 과정이 단 한 차례도 없었다”며 산자부 주관으로 ‘신한울 3,4호기 건설 관련 정부 정책 전문가 TV 토론회’ 개최를 요구했다.

신희동 원전산업정책관은 “정부 정책변화로 피해를 보고 있는 울진군민에게 죄송스럽다”며 “신한울 3,4호기 건설은 에너지전환 로드맵과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등 정부 종합적 에너지계획에 따른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창오 원전특위위원장은 “신한울 3,4호기는 이미 1999년 정부와 울진군이 합의하고 추진해 온 약속사업임에도 일방적으로 중단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원전안전 문제로 중단된 것이라면 현재 가동 중인 원전 6기도 모두 중단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또 장유덕 울진범군민대책위원장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위원회 권고사항은 신고리 5,6호기 건설 여부에 국한돼야 함에도 이를 확대 해석한 정부 결정과 상위 계획을 무시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은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한울 3,4호기 공론화 시행, 전 국민 여론조사 시행, 차기 에너지계획 수립 시 지역주민 대표 및 원전전문가 참여를 요구했다.

하지만 정부 측은 신한울 3,4호기 건설이 취소에 대해 다시 변경하라는 울진군의 요구는 현실적으로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전문가 토론회 개최 요구에 대해서는 에너지전환 정책 전반에 걸쳐 군민들과 소통 차원에서 추후 검토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현철 발전소주변지역지원팀장은 “이날 회의에서 구체적인 전문가토론회 방법과 형식, 내용 등은 확정된 바가 없다”며 “앞으로 2차 회의를 열어 보다 심도있는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울진=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