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시 대의동 박물관 건립 예정지에서 의혹 해명 기자 간담회를 열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23일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기자간담회가 열린 목포시 대의동 일대는 종일 들썩였다. 목포시민은 물론 무안, 함평에서도 손 의원과 논란이 된 ‘창성장’을 보기 위해 골목으로 모여들었다. 시민들은 하나같이 “손 의원이 목포를 살렸다”고 두둔하고 나섰다.

목포 근대역사문화거리에서 건어물 장사를 하는 김모(60·여)씨는 “이 골목은 오후 5시에 택시도 안 다닌다. 20년씩 비어있던 골목인데 손 의원이 골목을 살렸다”며 “손 의원이 산 집은 다 ‘썩은 집’이다. 누가 사겠나 그 집을”이라며 손 의원의 ‘선한 의지’를 강조했다.

손 의원의 조카가 운영하는 게스트하우스 ‘창성장’ 근처에 살고 있다는 주민도 손 의원 편을 들었다. A씨는 “다 죽어가는 동네를 외지 사람들이 와서 물 사 먹고 밥 사 먹고 차 사 먹고 해야 동네가 산다. 우리는 손혜원을 적극 지지하고 칭찬해야 한다고 본다”며 “투기라는 것은 이익을 챙겨야 하는데 지금 이 동네는 그런 곳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창성장이 있던 건물은 누가 돈 백만원씩 준다 해도 살 사람이 없었다. 근데 손 의원 조카가 와서 빈집을 사고 수리하니 주변이 아주 깨끗해졌다”고 했다.

근대역사문화거리 일대를 손 의원 조카와 보좌관 등 주변인들이 샀다는 사실은 대부분의 주민이 몰랐다고 한다. 손 의원 조카가 운영하는 ‘손소영 갤러리’가 문을 열고 나서야 조금씩 소문이 났다고 한다. 주변에서 영업 중인 부동산도 2개뿐인데, 거래가 없어 이전에는 부동산이 없다가 최근에야 생겼다고 한 주민은 전했다.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시 대의동 박물관 건립 예정지를 찾은 가운데, 손 의원을 보러온 시민들이 몰려 있다. 뉴시스


무안에서 왔다는 정모(70)씨는 “내가 초중고등학교를 이 동네에서 나왔는데 이렇게 사람이 많이 모인 것은 처음 본다”며 “투기인지 아닌지는 가려봐야 알겠지만, 이 동네가 올라봤자 얼마나 오르겠나. 오래 동네에 산 사람이 보기에 투기는 아닌 것 같다”고 했다.

목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주민은 “박 의원이 지금까지 목포에서 국회의원을 하면서 이런 골목을 키울 생각도 안 하고 뭘 했는지 모르겠다”며 “손 의원이 다음 선거에 안 나온다지만 나오면 반드시 찍을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손 의원의 투기 의혹을 검증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날 YTN에 출연해 “검찰 수사로 완전히 해명하라는 것”이라며 “목포는 손 의원 때문에 값이 올라갔다는 긍정적 측면이 있지만, 국회의원이 투기했다는 것으로 인해 사업이 중단되거나 차질이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목포=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