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23일 고양시 일산동구 SK엠시티에 ‘고양 경기문화창조허브’를 개소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 고양시에 방송영상과 뉴미디어콘텐츠 분야 스타트업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전문기관이 문을 열었다.

경기도는 23일 고양시 일산동구 SK엠시티에 ‘고양 경기문화창조허브’를 개소했다.

경기문화창조허브는 지역특화산업을 활용한 융·복합콘텐츠 발굴과 창작·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창출을 목적으로 도가 설립한 문화콘텐츠분야 창업지원센터다.

SK엠시티 6층과 7층 9층 등 3개층 793.29㎡ 규모의 고양 경기문화창조허브는 성남 판교(2014년), 의정부(2015년), 광교(2015년), 시흥(2018년)에 이어 5번째다.

이곳에는 10개의 스타트업 입주공간과 공동작업장 57석, 촬영 스튜디오, 오디오 믹서 등의 장비가 갖춰져 있다. 방송 영상 콘텐츠 창업 기초와 실무교육은 물론 방송콘텐츠 기획과 제작, 유통전문가 양성과정이 진행된다.

도는 고양 경기문화창조허브가 2020년까지 174건의 창업과 405개의 일자리창출, 525건의 스타트업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준 고양시장, 고석원 카카오 부사장이 함께한 가운데 ‘경기도 방송‧영상‧뉴미디어 산업 육성 및 활성화 협약’을 체결했다.
2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준 고양시장, 고석원 카카오 부사장은 ‘경기도 방송‧영상‧뉴미디어 산업 육성 및 활성화 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도 제공

이번 협약을 통해 경기도와 고양시, 카카오는 고양 경기문화창조허브를 기반으로 방송·영상․뉴미디어 콘텐츠 기획, 제작, 유통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재명 지사는 “경제라고 하는 것은 순환인데 자본과 기회가 특정소수한테 많이 쏠려서 효율과 성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며 “우리 경제가 사는 길은 많은 사람들에게 많은 기회를 만들어주는 것이다. 이것이 경기도의 중요한 정책의 방향이고 경기문화창조허브가 그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문화창조 허브에 새로운 길을 찾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 함께 토론하고 공부하며 창업할 수 있도록 경기도가 열심히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재준 시장은 “주요 방송사가 입주한 장항동, 대화동 일원에 방송영상 밸리를 조성 중”이라며 “고양 아쿠아 스튜디오는 국내 유일 수중촬영 스튜디오로 이곳을 중심으로 한 영상문화산업단지 또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는 김달수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과 안광률, 채신덕, 임성환 도의원 등 주요 인사 100여명이 함께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