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청 전경. 파주시 제공

경기도 파주시가 사통팔달 도로망을 확충하기 위해 다양한 도로건설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평화시대 남북경협을 대비해 국도37호(적성~전곡)과 국지도56호선(법원~상수) 구간을 지난해 개통한 후 정부사업으로 서울~문산 고속국도를 2020년 준공 목표로 추진 중이며, 문산~도라산 고속도로가 후속으로 추진되고 있다. 수도권 제2순환 고속도로인 김포~파주 구간은 올해 착공해 2025년 개통할 계획이다.

또한 경기도 시행사업인 지방도 359호선 갈현~금산 도로건설공사의 설계비가 추경에 편성돼 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갈현~금산은 사업비 780억원을 들여 탄현면 갈현사거리에서 금산삼거리까지 총 4.5㎞를 4차로로 확장하는 사업이다.

사업비 확보 문제로 난항을 겪었으나 최종환 파주시장이 경기도의원 재임시절 지속적인 건의 끝에 경기도로부터 광역교통시설부담금 지원을 약속받았다. 해당 도로는 제2자유로와 운정신도시를 남북으로 연결하고 파주LCD산업단지를 연결함으로써 물류비용 절감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파주시는 도시와 지역간 도로망 확충을 위해 국·도비를 확보하고 단계적으로 도로를 개통할 계획이다. 올해 법원시가지 우회도로(350m)를 준공하고 내년에 적성면 마지~구읍 우회도로(590m)와 문산읍 자유로IC~당동산단(700m) 도로를 개통할 예정이며, 농어촌도로인 파주~부곡(1.75㎞)에 108억원을 들여 올해 설계를 완료하고 2022년 준공 목표로 추진한다.

이밖에도 야당동과 상지석동 일원의 교통혼잡을 개선하기 위해 총사업비 978억원을 들여 6개 사업(6.44㎞)을 국·도비 사업으로 확장하는 등 신도시와 주변지역간의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파주시를 남북교류의 거점도시로 육성하고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 서울~문산 등 3개 고속도로와 다양한 연계도로 사업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파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