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2일 최종환(오른쪽 두번째) 파주시장은 ‘DMZ의 평화적 이용’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9 KINU(통일연구원) 학술회의에 참석했다. 파주시 제공

최종환 파주시장은 지난 22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DMZ의 평화적 이용’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9 KINU(통일연구원) 학술회의에서 “파주 DMZ가 갖는 역사, 문화, 관광, 생태적 가치 등 신성장 동력을 적극 활용해 귀중한 자산인 DMZ를 한반도 뿐 아니라 세계적 평화의 상징 지역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회의는 남북정상간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지대화 합의에 따라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전문가들이 의견을 모아 합리적인 정책 대안을 마련하고자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의 주최로 개최됐다.

최 시장은 경기도내 접경지역 지자체 대표 패널로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치고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제2회의 종합토론 패널로 나선 최 시장은 지자체의 DMZ 평화적 이용 관련 정책과 관련 ”파주시는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를 시정비전으로 DMZ 인근 통일경제특구 조성, DMZ 관광의 새로운 도약, 한반도 생태평화 종합관광센터, 임진각 평화 곤돌라, DMZ 생태평화관광 전진기지화를 위한 임진각 확대 개발, DMZ 생태평화 관광자원 활용을 위한 리비교 관광자원화, 판문점 관광에 대한 관광수요 해소를 위한 판문점 견학 운영, 오두산 평화·생태 철책탐방로 조성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 시장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대전환기를 맞아 분단의 상징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는 DMZ를 품고 있는 파주시가 평화와 통일의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DMZ의 평화적 이용으로 접경지역 파주의 경제 활성화 및 주민 소득 증대 등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DMZ의 평화지대화 방안과 기대효과’를 주제로 제1회의와 ‘DMZ의 평화적 이용과 지자체의 역할’을 주제로 한 제2회의로 나눠 각각 주제발표 및 토론으로 진행됐다.


제2회의는 라운드테이블 형식으로 이뤄졌으며, 김연철 통일연구원 원장의 사회로 최종환 파주시장, 이경일 강원도 고성군수, 이한주 경기연구원장, 육동한 강원연구원장이 패널로 참석해 심도 있는 종합토론을 펼쳤다.

파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