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룸 캡처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가 23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이 징역 2년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 소회를 밝혔다.

서지현 검사는 이날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서 검사는 안 전 국장이 징역형을 선고받은데 대해 “내가 가진 유일한 힘은 진실이다. 진심을 다해 말해왔다”며 “내 진심과 진실이 받아들여졌다”고 밝혔다.

그는 “어떤 한 사람을 비난하기 위해 입을 연 것이 아니다. 검찰이 정의롭지 않다는 것, 피해자가 고통받고, 가해자가 보호받는 현실을 참을 수 없었다”며 “피해자는 보호받아야 한다. 가해자는 처벌받아야 한다. 검찰은 정의로워야 한다. 이 간단한 걸 말하기 위해 나선 것이다”라고 했다.

서 검사는 그러면서 검찰이 조직적으로 2차 가해를 가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후배 뺨을 때렸다’ ‘재판에 들어간다고 거짓말하고 땡땡이쳤다’ 등의 헛소문이 돌고 있다. 이는 조직에서 의도적으로 퍼뜨린 소문”이라며 “손 앵커와 오래전부터 일을 꾸몄다는 음모론도 있었다”고 말했다.

서 검사는 “나를 문제 있는 검사 취급하고, 의도를 의심하는 등 프레임을 씌울 거라 예상은 했었다”며 “너무 예상했던 대로 흘러가 웃음이 나왔다. 그래도 효과는 컸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폭로할 때부터 집 밖에 평생 나오지 않을 각오였다”며 프레임에 흔들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서 검사를 몰랐다’는 안 전 국장의 발언에 대해선 “범죄자들이 최종심 이후에도 범행을 부인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그는 “이번 사건은 작은 바늘로 극히 일부분을 본 것에 불과하다”며 “문을 열어젖히고 검찰 개혁에 나서야 한다. 내 사건이 그런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서 검사는 끝으로 “검찰은 정의로워야 한다. 진실을 이야기하기 위해 모든 것을 걸어야 하는 사회는 종결돼야 한다. 피해자, 내부고발자를 창녀, 꽃뱀, 배신자로 손가락질하며 가해자를 보호하는 사회는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