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방송화면 캡처

유명 패션디자이너 김영세가 동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30대 남성 A씨는 23일 채널A와 인터뷰에서 “김씨가 허벅지에 손을 올리며 ‘나체를 한 번 보여달라’고 했다”며 지난해 8월 운전기사 면접을 보기 위해 김영세의 집을 찾았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전직 운전기사 B씨도 비슷한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씨가 ‘침대 위에 올라와라’ ‘마사지를 해달라’ ‘등에 로션 좀 발라 달라’ 등의 말을 했다”고 밝혔다.

김영세 디자이너는 신체 접촉조차 없었다며 성추행 의혹을 전면 반박했다. 그는 “(접촉)할 수 있는 상황이 못 됐다. 그 친구는 2m 안에 가까이 오지 않았다”며 A씨가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알고 돈을 뜯어내기 위해 일부러 접근을 했다고 주장했다.

채널A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근 양측을 불러 사실관계 등을 확인했으며, 김영세에게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