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군이 일본의 추가 도발에 무장 헬기와 초계기까지 활용해 맞대응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확인됐다.

합동참모본부는 ▲초계기 동시 발진 ▲무장헬기 대응 ▲경보 단계 상향 등 적극 대응 방안에 대한 검토를 마쳤고, 이런 내용을 24일 더불어민주당에 비공개로 보고했다고 민주당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향후 일본의 추가 도발이 있을 경우 우리 군이 적극적으로 군사적인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는 뜻이다. 군은 이 같은 적극 대응 방침이 일본의 외교 전략에 휘둘리는 게 아닌지, 외교 문제로 갈등이 커지는 게 아닌지 등에 대해서도 종합적인 검토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이 검토를 마친 적극 대응 방안은 크게 세 가지다. 우선 우리 군이 보유하고 있는 초계기를 즉시 출동시키는 맞불 전략에 대한 검토를 마쳤다. 일본 초계기의 접근이 이어지는 만큼, 우리 군도 초계기를 출동시켜 같은 수준으로 대응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우리 군이 한반도 동북쪽에 배치한 초계기의 위치를 남쪽으로 이동하는 ‘전환 배치’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는 북한을 염두해 두고 강원도 양양 등에 초계기를 배치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의 도발이 계속될 경우, 맞대응하기 위해서는 출격 시간 등을 줄일 필요가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또 일본 초계기가 우리 함정에 접근할 경우, 함정에 배치된 무장 헬기를 가동하는 방안도 검토를 마쳤다. 우리 군은 지난 23일에도 일본 초계기가 대조영함 60m 고도까지 근접 위협비행을 했다고 밝혔다. 다만 우리 군은 아직까지 군사적인 대응은 하지 않았는데, 앞으로는 함정에 탑재된 헬기가 적극적으로 대응 조치에 나설 수도 있을 전망이다. 그럴 경우 군사적인 충돌도 배제할 수 없다.

경보 단계도 상향 조치키로 했다. 우리 군은 단계별로 경고 통신을 보내고 있다. 예를 들어 20마일 10마일 5마일 등 거리에 따라 단계별로 경고를 발령하고 있는데 기존에 5마일 거리에서 보낸 수준의 경보를 앞으로는 10마일 거리부터 발령하는 식이다. 경보의 문구도 더 강한 톤으로 바꿀 예정이다.

이 같은 우리 군의 적극 대응 방침은 이미 ‘검토가 끝난 단계’라고 한다. 이에 대해 한 회의 참석자는 “이미 모든 방안에 대한 검토는 끝났다. 앞으로는 추가 도발 상황에 따라 현장 지휘관의 판단 등을 고려해 대응 수준을 결정하기만 하면 된다”고 전했다. 이미 검토를 마친 만큼 언제든지 적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민주당은 합참 관계자들에게 적극적이면서도 신중한 대응을 주문했다. 또 다른 회의 참석자는 “일본의 저의가 의심되는 상황이니 일본의 의도를 파악하고 이에 휘말리지 않도록 냉정하게 대처해 달라는 당부도 있었다”고 말했다.

김판 김성훈 기자 p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