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이 “‘알리타’는 나와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꿈의 프로젝트였다”고 밝혔다.

SF영화 ‘알리타: 배틀 엔젤’ 내한 기자간담회가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 호텔 파크볼룸에서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 타이틀롤 알리타 역을 맡은 로사 살라자르와 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 존 랜도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은 “이 작품을 할 수 있게 되어 너무나도 좋았다. 저의 꿈의 프로젝트였고, 정말 보고 싶었던 영화였다”라며 “20년 전에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판권을 받고 이걸 만들겠다고 했을 때부터 관심이 있었다. 근데 카메론 감독이 시간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이것을 실현할 수 있는 한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은 “25년 동안 제임스 카메론 감독과 함께 콜라보를 해왔는데, 저는 이 과정 중에서도 정말 많이 배웠고, 영화 자체도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국 방문이 처음이라는 로사 살라자르는 “한국 음식을 너무 좋아한다”며 “비빔밤을 좋아한다. 한국에서 한국의 비빔밥을 먹었는데 너무 맛있었다. 천국의 맛이었다”고 내한 소감을 밝혔다.

로사 살라자르는 알리타 역에 대해 “나와 확실히 다르다”며, “5개월 동안 트레이닝을 했다. 목을 조르거나 다른 남성 캐릭터를 발로 찬다든가 이런 모습들을 더 현실적으로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 “알리타: 배틀 엔젤”은 일본 만화 ‘총몽’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공중도시와 고철도시로 나뉘어 살아가는 26세기, 기억을 잃은 사이보그 소녀 알리타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영화 ‘씬 시티’ 시리즈와 ‘황혼에서 새벽까지’를 연출한 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과 ‘에어리언2’ ‘타이타닉’ ‘아바타’ 등 다양한 시도로 할리우드를 사로잡은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제작에 참여해 화제를 모은 ‘알리타: 배틀 엔젤’은 다음달 5일 국내 개봉한다.

최민석 기자 yullire@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