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민일보 교회건축 자문위원 18명 위촉

교회건축 자문 정례화… 매달 한번씩 모여 상담키로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빌딩에서 국민일보 교회건축 자문위원 위촉식이 열렸다. 송지수 인턴기자

국민일보(사장 변재운)는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빌딩에서 ‘2019 국민일보 교회건축 자문위원회’ 위촉식을 열고 한상업 지우종합건설㈜ 대표 등 18명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변재운 국민일보 사장은 위촉식에서 “국민일보와 교회건축 자문위원과는 주님 안에서 동역자”라며 “국민일보는 문서선교를 통해, 교회건축 자문위원들은 교회건축을 통해 한국교회를 섬기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일보가 교회건축 자문위원을 매년 위촉하는 것은 한국교회를 더 잘 섬기기 위한 것”이라며 “올해도 이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자”고 말했다.
위촉된 자문위원은 회장을 맡은 한 대표를 비롯해 이충기(서울시립대) 이은석(경희대) 교수, 윤승지(규빗건축사사무소) 대표, 김기영(소선제건축사사무소) 소장, 이선자(㈜예일디자인그룹) 박기복(㈜젠코리아) 허재호(사운드레이스) 대표, 정환왕(㈜모티브) 사장, 장형준(㈜필하우징종합건설) 나성민(㈜사닥다리종합건설) 대표, 한일동(한국건설관리공사) 처장, 조동운(명가토건㈜) 배수경(㈜더아너스) 양민수(아벨건축사사무소) 류시욱(디딤건축사사무소) 최민훈(㈜천혜에코포스) 박상기(드림씨엠) 대표 등이다. 이중 수석부회장에 윤승지, 부회장에 김기영 소장과 이선자 대표, 사무총장에 박기복 대표, 총무에 허재호 대표를 각각 선임했다.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빌딩에서 국민일보 교회건축 자문위원 위촉식이 열렸다. 송지수 인턴기자

한상업 회장은 자문위원을 대표해 “남극의 펭귄은 수백 수천 마리가 서로 밀착해 추위를 견뎌낸다”며 “경기가 상당히 어렵지만 우리 자문위원들은 먼저 하나님께 밀착하고 국민일보를 포함해 서로 밀착, 하나님을 높이고 성전건축 문화 발전에 기여하자”고 강조했다.
교회건축 자문위원들은 위촉과 동시에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온라인을 통해 교회 건축 자문을 신청받아 온·오프라인으로 무료 자문에 나선다. 교회 건축을 앞두고 자문을 원하는 교회는 상담 신청 인터넷 사이트(naver.me/F5fRzJ6l)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접수 상황에 따라 자문위원들이 매달 1회 한 자리에 모여 자문도 할 계획이다. 또 교회건축 관련 세미나를 연 2회 연다. 자문위원들의 영성과 교제를 위해 두 달에 한 번씩 예배도 드리기로 했다.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