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의자 제조‧판매업체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이사가 직원들의 연장근로수당과 퇴직금 등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아 형사입건 됐다. 지난해 불거졌던 직장 내 갑질에 대해서도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바디프랜드 특별근로감독 결과 법 위반 사항’ 자료에 따르면 바디프랜드는 2016~2018년 임직원 15명에 대해 연장근로수당 2000만여원을 지급하지 않았다. 또 퇴직금에 연차휴가수당을 제외시키는 방식으로 156명에게 4000만원가량을 미지급했다.

2015년에는 연차휴가수당도 부족하게 지급했으며 2016년에는 직원 77명에게 최저임금에 미달하는 임금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바디프랜드는 지난해 살이 찐 직원에게 살을 빼라고 강요하며 엘리베이터를 타지 못하게 하고, 금연을 강요하며 불시에 소변검사를 하는 등 ‘직장 내 갑질’을 일삼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었다.


이후 관련 내용을 유출한 직원을 색출해 더 큰 비난을 받았다. 지난해 8월 9일 박 대표는 전 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소중한 내부 문건과 왜곡된 정보를 외부인과 언론에 유출해 회사가 11년간 쌓아온 브랜드 가치가 훼손됐다"며 회사 내부 사정을 외부에 유출할 경우 조치하겠다는 경고문을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메일엔 직원 11명에 대해 인사위원회를 통해 징계조치(정직 2명, 감봉 2명, 견책 4명, 서면경고 3명)를 내렸다는 내용이 담기기도 했다. 고용노동부는 이 같은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현재까지 연장근로수당 미지급 등 확인된 위법 행사에 대해서 형사입건된 상태”라며 “추가적인 불법 사항과 관련해서는 현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바디프랜드 측은 “회사가 성장하면서 고용이 급작스럽게 늘어나다 보니 수당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계산상 실수가 발생한 것”이라며 “고의로 지급하지 않은 것은 아니며 이후 행정기관 처분에 따라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