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직 안 된다고 헬조선 이러지 말고 아세안 보면 ‘해피 조선’이다”
“50~60대들 조기 퇴직하고 할 일 없다고 산에 가고 SNS에 험악한 댓글만 달지 말고 아세안으로 가라”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이 신남방정책특별위원장 자격으로 28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CEO 조찬 간담회 강연에서 이 같은 발언을 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 보좌관은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사례를 언급하며 “50대, 60대 조기 퇴직했다고 산에만 가는데 이런 데 가야 한다”며 “박 감독도 처음엔 구조조정 됐지 않았냐”고 말했다.



그는 “베트남에서 새로운 축구 감독이 필요로 한다고 해서 거기에 갔고, 인생 이모작 대박을 터뜨린 것”이라며 “50대, 60대가 한국에서 할 일 없다고 산에나 가고 SNS에서 험악한 댓글만 달지 말고 아세안 국가로, 인도로 가셔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보좌관은 또 인도네시아와 태국에서 한국어 시험 열풍이 일고 있다고 소개하며 “국립대학 국문과를 졸업하면 요즘 취직이 안 된다”면서 “나는 그런 학생들을 왕창 뽑아 인도네시아 한글 선생님으로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여기에 앉아서 취직이 안 된다고 ‘헬조선’이라고 하지 말고, 여기(신남방 국가)를 보면 ‘해피 조선’이다”라고 한 김 보좌관은 “한국 학생들을 어떻게든 붙들고 배우려고 난리다. 이것이 신남방 국가”라고 부연했다.

논란이 일자 김 보좌관은 두 차례에 걸쳐 해명에 나섰다. 첫 번째 해명에는 “50대 60대 박항서 감독처럼 신남방지역에서 새로운 기회와 희망을 발견할 수 있다는 맥락에서 말한 것”이라며 “50~60대를 무시하는 발언이 결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 보좌관은 또 “10‧20세대들이 대한민국을 존경의 나라, 선망의 대상으로 바라보고 있는 상황을 표현하면서 우리 젊은이들도 우리 스스로를 자랑스럽게 여기자는 취지로 한 발언”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난 여론이 계속되자 김 보좌관은 두 번째 입장문을 통해 결국 사과했다. “신남방 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쳤다”면서 “저의 발언으로 마음이 상하신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두 차례에 걸친 해명에도 비난 여론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많은 네티즌은 2015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중동’ 발언이 연상된다며 비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중동 순방 직후인 2015년 3월29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무역투자진흥회의를 통해 “대한민국 청년이 텅텅 빌 정도로 중동 진출을 해봐라. 다 어디 갔느냐고, 다 중동 갔다고”라고 말했었다.


박 전 대통령은 또 “지난 70년대 오일쇼크 때 기회인 줄 모르고 좌절하고 지나가 버렸으면 오늘의 번영도 없었을 것이고 지금도 마찬가지”라며 “이것이 바로 하늘의 메시지”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통령은 중동 순방 이후 제2의 붐을 일으켜 극심한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주장했지만 현실과 동떨어진 해결책이라는 비판이 일며 여론의 뭇매를 맞았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