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라서 도와주라고?” 남성 분노 쏟아진 ‘표창원 간담회’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 '20대 남성들의 이야기를 듣겠습니다'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개최한 국회 간담회에서 20대 남성들의 성토가 쏟아졌다. 20대 남심을 잡겠다는 취지로 열린 행사였지만 “페미니스트당이냐”는 질책이 곳곳에서 터져나왔다.

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20대 남성들의 이야기를 듣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간담회를 열었다. 가장 낮은 지지도를 보이는 20대 남성 유권자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기획된 행사였다.

가장 첨예한 논쟁이 벌어진 주제는 ‘남성 역차별’이었다. 참가자들은 특히 ‘여성 채용 및 승진 할당제(여성 할당제)’ 정책에 화살을 겨눴다. 여성 할당제는 정치·경제·교육·고용 등 각 부문에서 채용이나 승진 시 일정 비율을 여성에게 보장해주는 제도다. 한 참석자는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여성의 경제 진출을 늘리고 할당제를 의무화하면 경제가 살아날 것’이라는 막연한 발언을 하더라”고 비판했다.

다른 참석자도 여성할당제에 대해 “경제학계에서도 결론이 안 난 문제고 독일 메르켈 총리는 반대해 온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여성이 차별받는 것은 어머니 세대에 있던 일” “20~30대 여성만 혜택을 받게 된다” “여자이기 때문에 도와줘야 한다는 건 상당히 모순됐다” 등의 발언이 나왔다.

표 의원은 “(여성 할당제는) 여가부가 지향하는 양성평등을 추진하고 남성편중 현상을 없애자는 정책제안 차원”이라며 “재정 당국이나 경제부처와 협의가 끝난 사안이 아니라는 답변을 (여가부로부터) 받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과거에 축적된 남성 중심 사회에서의 차별적 요소를 해결하는 과정이다 보니 역차별로 보일 수 있는 정책이 분명히 있다”고 덧붙였다.

표 의원은 급진적 페미니즘 표방 온라인 커뮤니티인 ‘워마드’와 ‘메갈리아’ 등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우려하고 있다”면서 “여론조사나 공적 조사를 해본 적은 없지만 상당히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남성 참석자는 “20대 남성은 여성에게서도, 기성세대와 정치권에서도 배척당했다고 느낀다. 완전히 고립됐다”며 “꼬인 성별갈등을 어떻게 달래겠느냐”고 물었다. 표 의원은 이에 “우리 사회의 커다란 갈등이 여야, 지역, 남녀, 세대까지 왔다. 이 갈등 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남성 30여명이 참석해 표 의원과 ▲일자리·민생 ▲양성평등·역차별 논란 ▲20대 남성과의 소통 문제 등의 주제로 토론했다. 간담회는 표 의원 SNS로 생중계됐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