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산에서 왜 내려왔냐” 최민수 동승자가 들었다는 상대 차주 발언

배우 최민수. 뉴시스

최민수가 보복 운전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기소 된 것과 관련해 “모욕적인 말을 들어 화가 났다”고 31일 말했다.

최민수는 “물의를 일으켜 송구하다. 검찰 조사에 성실히 다 협조했다”면서도 “억울한 면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이어 “1차선으로 주행하던 중 상대 차가 ‘깜빡이’ 표시등도 켜지 않고 들어왔다”고 당시 상황을 전하며 억울한 부분이 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당시 최민수는 상대 차주의 갑작스러운 끼어들기로 인해 동승자가 커피를 쏟을 정도로 급히 정차했다고 한다. 그는 “내 차가 약간 쓸린 느낌이 났다. 상대도 2초 정도 정차했다가 출발한 것으로 봐서 사고를 인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상대가 그냥 가기에 세우라고 경적을 울렸는데도 무시하고 계속 주행했다”며 “그래도 기다리다가 결국 그 차 앞에 내 차를 세웠다. 시속 20~30㎞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최민수에 따르면 상대 차주는 이후 벌어진 말다툼 과정에서 “연예계 활동을 못 하게 해주겠다” “산에서 왜 내려왔냐”고 막말을 했다.

상대 차주가 최민수의 보복 운전으로 인해 차가 망가졌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도 “상대 측 차에 못으로 찍힌 것 같은 손해가 있었는데 내 차는 앞뒤 범퍼가 고무라 그런 흔적이 남을 수 없다. 더 시시비비를 따져봐야 할 부분”이라고 해명했다.

최민수는 지난해 9월 17일 낮 12시53분쯤 서울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보복운전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29일 최민수를 특수협박, 특수재물손괴, 모욕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