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1970년대 왕성히 활동한 가수 홍민이 아픈 가정사를 털어놨다.

홍민은 3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내 그리움의 원천은 부모님이다. 부모를 모르고 살았다”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가 월북했는데 그런 이야기를 하면 안 되는 시대였다”며 “(아버지가) 납치된 줄 알았다”고 회상했다. 홍민의 아버지는 서울대학교 전신인 경성제국대학교 교수를 지낸 지식인으로 알려졌다.


홍민은 어머니에 대한 흐릿한 기억을 되짚기도 했다. 그는 “네살 때 어머니가 동생을 업고 누나와 내 손을 잡은 채 물속으로 다이빙을 했다”며 “그때는 잡히면 총살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물 밖으로 나왔는데 어머니가 젖은 옷을 갈아입고 아버지를 찾는다고 나가셨더라”며 “그 길로 어머니를 잃어버렸다”고 밝혔다.


이후 홍민은 가수로 성공한 뒤 어머니를 찾아 나섰던 사연도 전했다. 그는 “시장에서 한 상인이 나만 나오면 ‘쟤가 내 아들인데’라고 말한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갔다”며 “어머니가 살아있다고 해서 수소문했는데 결론은 아니더라”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아내는 (어머니가) 맞는 것 같다며 여자의 느낌이라고 하더라”면서 “또 한번 버림받은 느낌이었다. 엘리베이터를 타니 내 등을 만지며 ‘아니어도 언제든 오라’고 했는데 묘했다”고 말했다.


또 “우리 작은어머니에게 (그분) 사진을 보여줬더니 ‘네 엄마 맞다’고 하시더라”며 “지금도 가슴에 남아있는데 현실이 아닌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홍민은 1973년 ‘고별’을 발표하며 데뷔했다. 이후 ‘망향’ ‘석별’ 등의 히트곡을 내며 쎄시봉의 맞수로 불렸다. 데뷔 46년 차인 홍민은 최근에도 40년 만에 신곡을 준비하며 음악 활동을 하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