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그룹 빅뱅의 승리의 여동생이 클럽 ‘버닝썬’ 폭행 시비 사건의 진위를 제대로 파악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번 사건을 공론화한 김상교씨의 말을 믿을 수 없다면서 “오빠가 다치지 않게 도와달라”고도 했다.

승리의 여동생은 2일 인스타그램에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인터넷에 떠도는 영상 한 편의 캡처 화면을 올렸다. ‘승리 버닝썬 사건의 스카이캐슬급 반전 충격적인 진실’이라는 제목이 붙었다. 승리의 여동생은 유머 등이 올라오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영상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링크를 공개하며 봐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오빠가 더이상 다치지 않게 도와주세요”라고 썼다. 승리의 인스타그램 주소(instagram.com/seungriseyo)를 언급하면서 영문으로 “우리 오빠를 위해 링크를 공유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여동생이 국내외 네티즌들에게 공유를 부탁한 영상은 김상교씨가 이번 사건에서 단순한 폭행 피해자가 아니라는 주장이 담겼다. 김상교씨가 폭행 시비가 있었다고 한 당일 버닝썬 안에서 여성에게 부적절하게 접근했으며, 이후 난동을 부렸다는 취지의 내용이다. 영상에는 버닝썬 안 밖 CCTV가 나왔다. “버닝썬에서 성추행을 당하는 여성을 구하려다 버닝썬 대표와 가드들에게 일방적으로 구타당했다는 김상교씨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오히려 성추행 피의자로 2명의 여성에게 피고소를 당했다”며 제대로된 판단을 해달라는 자막으로 영상은 마무리됐다. 그러나 MBC가 보도한 김상교씨가 직원에게 붙들려 이사에게 여러 차례 맞는 장면은 나오지 않았다.



사건이 현재 경찰 조사 중이고 정작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승리가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는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한쪽 입장을 지지하는 영상을 올리며 도움을 호소한 것에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승리의 여동생은 그동안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을 모두 삭제하고, 이 영상 하나만 남겨놨다.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클럽 직원이 손님을 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났을 때 승리는 클럽에 없었으며 최근 이사직을 사임한 것은 오는 3~4월 승리의 입대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버닝썬은 아이돌그룹 빅뱅의 승리가 운영자로 알려지면서 인기를 끈 강남의 신생 클럽이다. 승리는 지난해 2월 버닝썬 개장을 앞두고 매체 인터뷰를 하고, 이후 버닝썬에 방문한 사진을 SNS에 올리는 등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그러나 논란 직후 어머니와 함께 임원직에서 사임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