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세인트루이스 동물원에서 태어난 새끼 얼룩말 '노바'. AP뉴시스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동물원에서 ‘베이비 붐’이 일어났다.

AP통신은 5일(현지시간) “세인트루이스 동물원에서 최근 10주간 소나 말처럼 발굽이 달린유제류 11마리의 아기 동물들이 태어났다”고 보도했다. 새로 태어난 동물은 스픽스가젤, 나사뿔영양 2마리, 죄머링가젤, 그레비얼룩말 등이다. 이 동물들은 지난해 11월 20일부터 지난달 30일 사이에 태어났다.

미국 세인트루이스 동물원에서 태어난 새끼 나사뿔영양 '아누비스'. AP뉴시스

동물원 측은 “새로 태어난 아기 동물들은 건강하고 어미와 잘 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날씨가 더 좋아지면 새끼 얼룩말 ‘노바’는 얼룩말 서식지에서 볼 수 있다. 하지만 다른 새끼들은 아직까지 동물원에서 보호를 받아야 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동물원과 수족관 생존 계획 연합(AZA)’이 권장으로 이뤄졌다. 유전적으로 건강한 동물 개체 수를 유지하기 위한 계획이다.

정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