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60대 여성이 이집트 여행 중 낙타 타기를 체험하다가 추락해 사망했다.

7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집트의 홍해 휴양 도시인 후루가다 인근 사막에서 60대 여성 A씨가 지난 4일(현지시간) 낙타에서 떨어져 숨졌다. 추락 후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보호 장구를 착용하지 않고 낙타를 타다가 떨어져 머리에 큰 충격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낙타 체험 관련 규정이 있었는지, 이를 현장 안내원 등이 A씨에게 알려줬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외교부 관계자는 “A씨 가족에게 위로를 전했으며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