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낙타 자료사진. AP뉴시스

우리 국민이 이집트에서 낙타 탑승 체험 중 떨어져 사망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7일 “60세 한국인 여성 A씨가 지난 4일(현지시간) 이집트 후루가다에서 낙타타기 도중 바닥으로 떨어져 숨졌다”고 밝혔다.

A씨는 올라탄 낙타가 일어나 뛰는 과정에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호장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여서 충격이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A씨 가족에게 위로를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 시신의 국내 이송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