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구월동 한 대학병원에서 당직 근무를 하던 전공의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7일 인천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9시쯤 인천시 남동구 가천대길병원 소아청소년과 당직실에서 2년차 전공의 A(33)씨가 숨져 있는 것을 동료 의사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동료는 A씨가 오전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것을 이상하게 여기고 당직실을 찾았다가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전날 밤 결혼을 앞둔 여자친구와 카카오톡을 하는 등 정상적인 생활을 한 점으로 미뤄 돌연사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한 결과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받았다. 정확한 결과는 1개월후쯤 나올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밀 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사망원인을 알 수 있으나 병원관계자들이 슬퍼하는 모습 등을 볼 때 다른 혐의점은 없었다”며 “A씨 가족이 외부에 알려지는 것을 원치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전공의는 전문의 자격을 취득하기 위해 수련과정을 거치는 의사로 흔히 레지던트로 불린다.

관련 법에 따라 전공의 수련시간은 주당 80시간 이내로 제한되며 16시간 연속 수련을 한 전공의에게는 10시간 이상 휴식시간을 주게 돼 있다. 사망원인이 과로에 의한 것인지의 여부는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