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손혜원 국회의원의 60대 남동생이 자살을 하려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사실확인에 나섰다.

7일 오후 8시쯤 인천 계양구의 한 아파트에 살고 있는 A씨(63)가 자살을 시도하려한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관계자는 “A씨가 힘들어 죽고 싶다는 말을 하자 이를 전화로 들은 기자가 112신고를 한 것”이라며 “현장에 도착해 확인결과 A씨는 자살시도를 하지 않은 말짱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