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철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별세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지낸 주철기 전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7일 별세했다. 향년 72세.

함경남도 원산 출신으로 서울대 서양사학과를 졸업하고 벨기에 자유브루셀대, 프랑스 국제행정대학원에서 공부했다. 서울대 국제대학원 초빙교수, 유엔 제네바 대표부 차석대사, 주 모로코·모리타니 대사, 주 프랑스 대사 겸 유네스코 대사를 역임하는 등 1972년 외무부에 입부한 이후 30여년 간 직업외교관으로 봉직했다.

이후 유엔글로벌콤팩트 부회장 겸 사무총장, 웨일즈복음주의신학교 이사로 재직했으며, 2013년 3월 박근혜 정부 초대 외교안보수석에 임명돼 2015년 10월까지 봉직했다. 2016년 7월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취임해 2017년 9월 퇴임했다. 지난해 뇌종양 판정을 받고 8개월간 투병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 전 이사장은 2007년부터 서울 사랑의교회 장로로 봉사했다. 원산교회에서 유아세례를 받은 그는 공직생활 중에도 신앙생활을 지켰다. 현지 한인교회를 중심으로 활동했으며 크리스천으로서의 꿈도 세웠다. 생전에 그는 세 가지 비전을 향해 남은 생을 살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유럽과 아프리카 선교, 한·중·일 동북아 신앙공동체 실현, 북한교회 재건 등이다.

주 전 이사장은 퇴임 이후 매주 목요일이면 서울 사랑의교회에서 실시되는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에 참석해 남북통일을 위해 기도했을 정도로 남북 화해와 통일에 관심이 많았다. 2011년 국민일보에 연재했던 ‘역경의 열매’에서 그는 외교관 시절 조우했던 북한 사람들에 대해 “대개 대결을 벌였으나 제법 깊은 이야기도 나눴다. 한민족이기 때문”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또 포르투갈 참사관으로 재직할 당시엔 주니어월드컵축구대회 남북한 단일팀을 위해 북한 대사관 측과 실무 협의를 가지기도 했다. 그는 “언젠가 남북한은 다시 하나가 될 것이라는 것을 확신한다. 에스겔서에 나오듯 두 나뭇가지가 합하여 하나님의 손에서 하나가 되리라는 것을 믿는다”며 당시를 회고했다.

빈소는 서울 서대문구 연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이며 입관예배는 8일 오후 3시, 발인은 11일 오전 9시이다. 유족으로 아내 김중자씨, 아들 건형·종륜씨가 있다. (02)2227-7600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