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후 11시 12분쯤 대구시 달서구 대천동 한 섬유가공공장에서 불이 나 인근 공장으로 옮아붙었다.

불은 샌드위치 패널 구조인 두 공장 내부와 기계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4억7800만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9일 오전 1시 45분쯤 잡혔다. 공장에서 작업 중인 직원 1명이 스스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덕트에서 연기와 불꽃이 났다는 목격자 진술을 바탕으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대구=최일영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