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8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비건은 3일간 평양을 방문한 후 이날 귀국했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오는 27~28일로 예정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정상회담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27일과 28일에 개최될 것”이라며 “나의 대표(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시간과 날짜를 합의하고, (북측과) 매우 생산적인 만남을 갖고 조금 전 북한을 떠났다”고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트위터 게시글에서 “북한은 김정은의 지도력 아래 경제 강국이 될 것”이라며 “북한은 경제라는 다른 로켓이 될 것”이라고 썼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의회 국정 연설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베트남에서 열린다는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도시를 밝히지는 않았다.

애초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는 베트남 다낭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는 보안상의 이유로 국제회의 개최 실적이 있는 다낭을 선호했다. 하지만 북한은 자국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를 더 선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대표는 6일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평양을 방문해 55시간 머물면서 정상회담 일정과 장소를 최종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8일 오후 서울로 돌아왔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