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출당을 요구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김진태·이종명 두 의원이 지만원 씨를 국회로 불러들여 5·18 공청회를 벌였다”며 “광주의 원혼을 모독하고 광주 시민의 명예를 더럽힌 한국당 의원들을 당장 출당 조치하고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민께 사죄하라”고 밝혔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이해식 대변인

이어 “지씨는 ‘5·18은 북한 특수군 600명이 주도한 게릴라전’이라느니 ‘전두환은 영웅’이라느니 말도 안 되는 망언을 늘어놨다”고 비판했다.

지씨는 전날 공청회에서 “5·18에서 북한군 개입은 이미 증명된 사실”, “전두환은 영웅”,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는 북괴가 찍은 사진을 받아 자신의 이름으로 세계에 방송하게 한 간첩”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국민의 대표를 자임하는 한국당 의원들이 지씨를 민의의 전당인 국회로 불러들이고도 모자라 지씨의 발언에 동조하거나 더 강한 어조로 5·18 민주화운동과 유공자들을 비난한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한 줌도 안 되는 냉전수구적 극우 인사들의 시대착오와 역사 착란에 기댄다면 국민과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종명 한국당 의원은 “논리적으로 5·18이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했으며 한국당 원내대변인인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전날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는 주최자인 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을 비롯해 이완영·백승주·김순례 의원 등이 참석했다. 행사에 앞서 5·18 유관 단체와 행사 개최 취지에 동조하는 단체 간에 욕설이 오갔고 몸싸움까지 벌어져 경찰이 출동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