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건군절을 맞아 우리 국방부에 해당하는 인민무력성을 방문,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말살하려는 적대세력들의 온갖 책동을 무자비하게 짓부숴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남북 평화무드 속에서도 인민군의 태세를 철저히 하도록 주문한 것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8일 인민군 창건 71주년을 맞아 인민무력성을 찾은 자리에서 “혁명의 총대를 억세게 틀어잡고 사회주의 수호전의 최전방을 지켜선 계급투쟁의 전위대오답게 인민군대에서 계급교양사업을 더욱 강화해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말살하려는 적대세력들의 온갖 책동을 무자비하게 짓부숴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인민군대 각급 당조직과 정치기관들의 역할을 더욱 강화하며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으로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용감히 뚫고 군력을 백방으로 다져나가는 것을 비롯해 올해 인민군대 앞에 맡겨진 중대한 과업들을 성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방도들을 밝혀주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인민군대에서는 당이 부르는 사회주의 강국건설의 전구마다 인민군대 특유의 투쟁 본때, 창조 본때를 높이 발휘함으로써 국가경제발전 5개년 수행의 관건적인 해인 올해에 인민군대가 한몫 단단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군에 당의 유일적 영군체계를 더욱 철저히 세우는 것은 조국과 혁명, 인민의 운명과 관련된 중차대한 사업”이라며 “인민군대의 당 조직과 정치기관들에서 정치사상 강군(强軍)화, 도덕 강군화를 쌍 기둥으로 틀어쥐고 사상 사업을 공개적으로 다각적, 입체적으로 벌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부인 리설주 여사, 인민군 지휘부, 노동당 중앙위 간부들과 함께 노동당 중앙위 별관에서 공훈국가합창단의 경축공연을 관람하고 노동당 중앙위가 주최한 건군절 71돌 경축 연회에도 참석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