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청 전경. 고양시 제공

경기도 고양시가 다음 달까지 ‘2019 고양 희망-내일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 55명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모집분야는 민생경제, 사회복지, 건강안전, 공공행정, 문화예술관광, 도시환경, 지역자원 개발 등 민간일자리와 연계가능한 6개 분야의 32개 세부사업이며, 사업기간은 채용일로부터 7개월간이다.

참여자는 부서별 채용계획에 따라 서류 및 면접심사로 선발하며, 보수는 2019년도 고양시 생활임금(시간당 9710원)을 적용받는다.

‘고양 희망-내일 공공일자리사업’은 경력단절 여성과 미취업 청년 등이 공공부문에서 실무경험을 통해 경력을 잇고 전공을 발휘하는 장을 제공해 민간취업을 지원하는 고양시만의 특화 공공일자리 사업이다.

1차 모집은 3월 사업개시 예정인 치매예방 안심 코디네이터, 고혈압․당뇨 교육상담사 등 12개 사업 22명에 대해 오는 11~15일까지 모집하며, 2차 모집은 4월 개시사업으로 방문재활 서포터즈, 도시농업 전문매니저 등 20개 사업 33명을 다음 달 중에 모집한다.

자세한 사항은 고양시 통합일자리정보(www.goyang.go.kr/jobs)와 고양시청 일자리정책과 공공일자리팀(031-8075-3717)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고양 희망-내일 공공일자리사업’은 고양시가 계획한 공공일자리 사업으로서 한시적 일자리가 아닌 민간과 연계한 지속가능한 일자리사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