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근무 중 집무실엣갑작스러운 심장사로 숨진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영결식 및 발인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국립중앙의료원에서 거행된 가운데 고인의 어머니가 관을 잡고 오열하고 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