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15 지진 발생이후,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이 피해현장에서 주민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포항의 지진극복은 현재 진행형, 더 많은 관심과 지원 있어야 합니다.”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은 지난 8일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국정 설명회 후 개최된 대통령과의 청와대 오찬에서 지진 이후 포항의 상황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대책과 지원을 건의했다.

이날 이 시장은 “11.15지진으로 이재민 2000여명, 시설 피해 5만5095건 등 직·간접 피해액은 3323억원에 달한다”면서 “설문조사 결과 시민의 41.8%가 공포와 트라우마 등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호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진 발생 초기 문재인 대통령의 신속한 현장방문과 특별재난지역 선포, 수능시험 연기 등 정부의 발 빠른 대처와 포항시의 이재민구호소 신속운영, 이재민 긴급이주 등 현장중심의 행정으로 중앙·지방·시민이 하나 되는 재난극복의 협업 모델이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지진 이후 인구가 줄어들고 부동산 경기가 하락하는 등 포항경제가 어려움에 처해 있는 만큼 국가 차원의 이재민 주거안정, 피해지역 재건 대책을 강력히 요청했다.

또 피해지역 주민 중 경제적 약자와 노령자가 대다수라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는 현실로 신속한 재정지원과 사업추진을 건의했으며, 임시주거지에 있는 피해주민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국가 차원의 지원 필요성을 역설했다.

포항지진을 기록으로 남겨 국민 안전교육을 통해 미래를 대비하고자 방재교육관, 다목적 대피시설, 트라우마치유센터 등 방재인프라 조성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주택파손 지원금 상향 등 지진 관련 법령의 조속한 제·개정에 대한 관심과 협조도 부탁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