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천적으로 알려진 엘리자베스 워런(사진) 민주당 상원의원이 2020년 미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AFP 통신 등 외신은 유력한 민주당 대선 차기 주자로 거론됐던 워런 상원의원(69·매사추세츠)이 9일(현지시간) 보스턴 북서부 로런스에서 열린 집회에서 대선 출마를 공식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이날 집회에서 미국의 경제적 불평등과 싸워서 “모든 사람들을 위해 작동하는 미국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워런 의원이 ‘킥오프’를 선언한 로런스는 방직산업이 번성했던 곳으로 미국에서 조직적인 노동운동이 처음 시작된 곳이다.

워런 의원은 “중산층을 몰락시킨 과도한 압박으로 미국 사회의 기회균등은 사라져버렸고, 부유층의 책임은 너무도 줄어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유층과 권력자들을 떠받치는 부정한 시스템에 맞서 평범한 가정의 삶을 지키기 위한 싸움을 시작하겠다고 밝혀 지지자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워런 의원은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출신의 파산법 전문가로 당내 진보세력을 대표하고 있다. 2008년 금융위기 당시 연방의회에서 설립한 감독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빈부격차를 확대하는 미국의 금융·경제시스템의 총체적인 개혁을 호소하면서 전국적 인지도를 얻었다.

2016년 대선 당시엔 트럼프 대통령의 대항마로 급부상했다. 당시 워런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성·인종차별적 발언을 할 때마다 “역겹다” “대통령 자격이 없다”고 거침없는 비판을 쏟아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원주민 혈통이라고 주장해온 인디언 혼혈 워런 의원을 ‘포카혼타스’에 비유하며 깎아내리며 대립각을 세웠다.

워런 의원이 핵심 공약으로 내세운 것은 노동자 권리 보호와 공정한 급여, 의료보험제도 개선 등이다.
다만 이날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적으로 공격하지는 않았다. 대신 “지금의 파탄 원인은 (트럼프) 그가 아니다. 그 사람은 그동안 미국이 잘못 돌아가고 있던 것의 최종적이고 가장 최근에 나온 극단적인 한 증상”이라며 “지금과는 다른 선택이 가능한 정부, 우리들의 진정한 가치관을 반영하는 정부를 선택해 달라”는 말로 호소했다.

워런 의원의 대선 출마 선언으로 민주당 내 대선 레이스도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민주당에선 워런 의원 외에 키어스틴 질리브랜드(뉴욕) 상원의원, 에이미 클로버샤(미네소타) 상원의원, 카말라 해리스(캘리포니아) 상원의원, 털시 개버드(하와이) 하원의원, 줄리안 카스트로 전 주택도시개발부 장관 등이 대선 출마 의사를 밝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내가 종종 ‘포카혼타스'라고 부른 엘리자베스 워런 의원이 오늘 대선 레이스에 합류했다”면서 “미국의 첫 아메리카 원주민 대선 후보의 질주를 지켜보자”는 말로 비꼬았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