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중 알게 된 비밀을 누설한 혐의로 고발돼 검찰 소환수사를 앞둔 김태우 전 수사관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드루킹 특검 당시 상황 등 추가 내용을 주장한 뒤 자유한국당 안상수, 김진태 의원, 김용남 전 의원,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에게 격려받고 있다.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