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월성원전 전경. 뉴시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경북 포항 연해 지진과 관련해 “원자력발전소 안전에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 및 연구용 원자로 포함한 원전 안전에 이상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앞서 “낮 12시53분 포항 북구 앞바다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리히터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규모 4.0~4.9의 지진은 실내에서 사물을 흔들어 떨어뜨리고 창문을 파손할 수 있다.

원안위는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출력이 감소했거나 수동으로 정지된 원전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원안위는 “진앙에서 불과 62㎞ 떨어진 경북 경주 월성 원전의 경우 지진 계측값이 경보 설정치(0.01g) 미만으로 측정됐다”며 “다른 원전 상황도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