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스 컴 트루(Dreams come true)”

이곳에 오는 것이 꿈이라고 들었다는 현지 매체의 진행자 말에 방탄소년단이 외쳤다.

글로벌 스타로 자리매김한 방탄소년단(BTS)이 10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상 시상식(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현지 매체들과 인터뷰를 가졌다.

방탄소년단은 미 음악평론 매체 빌보드지 기자가 소감을 묻자 “영광이다. 지금 이 꿈같은 순간을 즐기고 있다. 이 순간을 가능하게 해준 아미(ARMY·방탄소년단 팬클럽)에게 감사하다”고 답했다.

새 앨범에 대한 깜짝 예고도 등장했다. 현지 기자가 새 앨범을 언제 들을 수 있냐고 묻자 리더 RM은 “(열심히 작업한 앨범이) 곧 나온다”며 이번에 나올 앨범에 대해 “팬들에게 바치는 앨범이다. 많이 듣고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개했다.

그래미 트위터

방탄소년단은 비록 후보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시상자 자격으로 참여하게 됐다.

그래미어워드 측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레드카펫 참여 사진을 실시간으로 내보내며 글로벌 팬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시켜줬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미 3대 음악시상식인 빌보드뮤직어워드, 아메리칸뮤직어워드(AMAs), 그래미어워드에 모두 참석하는 케이팝(K-POP) 그룹이 됐다.

이신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