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로마’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영화 ‘로마’가 영국 아카데미상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휩쓸었다.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가 주관하는 제72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1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소재 그로스브노 하우스 호텔에서 열렸다. ‘로마’는 작품상 감독상을 비롯해 촬영상 외국어영화상까지 4개 부분을 수상했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남우주연상은 ‘보헤미안 랩소디’에서 퀸의 리드보컬 프레디 머큐리를 연기한 라미 말렉에게 돌아갔다. 이로써 오스카 수상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성추문 의혹에 휩싸인 브라이언 싱어 감독은 감독상 후보에서 제외됐다.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의 올리비아 콜먼은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더 페이버릿’은 여우주연상 외에도 영국 작품상과 여우조연상(레이첼 와이즈) 각본상 의상상 분장상 등 7개 부문을 석권하며 최다관왕에 올랐다.

영화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그린 북’의 마허샬라 알리는 남우조연상을 거머쥐었다. ‘스타 이즈본’은 음악상을, ‘블랙팬서’는 시각효과상을 각각 차지했다.

지난해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가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으나 올해는 한국영화가 후보에 들지 못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