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영화 ‘극한직업’을 통해 천만 배우 반열에 등극한 배우 이하늬가 솔직한 입담으로 TV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았다.

이하늬는 1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해 패널인 서장훈과의 에피소드, 서울대 동문 김태희와의 추억 등을 털어놨다.

미운우리새끼

이하늬를 “과거 한 예능에서 만난 가장 친한 여자 배우”라고 소개한 서장훈은 “이하늬가 살이 잘 붙는 스타일이다. 내가 봤다”며 “촬영을 함께 했는데 5일이 지나고부터 체격이 커졌다”고 폭로했다.

이하늬는 “제가 식욕이 갑자기 터지는 스타일”이라며 “아침 운동을 하면 조절이 되지만 연타발로 무너지면 감당이 안 된다. 하루 2시간씩 꼭 운동하고 관리를 하지 않으면 서장훈까지 갈 수 있다. 저한테 딱 한 달만 주시면 서장훈만큼 커질 수 있다”고 웃었다.

이하늬와 서장훈은 2014년 예능 프로그램 ‘4남 1녀’에서 호흡을 맞췄다.

미운우리새끼

이하늬는 이날 김태희와 얽힌 데뷔 뒷이야기도 전했다. 이하늬는 “김태희 언니가 없었다면 연예계에서 일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며 “스키부에서 언니를 만났다. 다들 예쁘게 놀 때 난 막 놀았는데, 그 모습을 보고 ‘너 같은 애가 이런 일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해줬다. 처음 오디션 자리도 언니가 만들어줬다. 나한텐 은인 같은 언니”라고 밝혔다.

신동엽은 이하늬에게 “학교에서 누가 더 인기가 많았냐”고 물었고, 이하늬는 “언니의 인기는 비교할 수 없다. 태희 언니는 예수님 같았다. 당시 언니가 지나가면 학생들이 운집하는 정도였다”며 “태희 언니가 강의실 들어오면 홍해가 갈라지듯 갈라졌다. 독보적인 존재였다”고 회상했다.

이하늬가 출연한 영화 ‘극한직업’은 개봉 3주 차 주말인 2월 10일 기준 누적 관객 수 1283만 5396명을 기록하며 역대 코미디 영화 흥행 1위에 올랐다.

이현지 객원기자

흥 터져버린 ‘쓰앵님’의 의외의 춤실력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보복운전 피해자 “최민수가 욕설에 멈춰달라 부탁도”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