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설문대여성문화센터가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유관기관과 연계한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

설문대여성문화센터는 ‘제주여성의 항일독립운동을 말하다’ 관련 발간기념회, 학술포럼, 체험활동 등 다양한 기념사업을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23일까지 한 달여간 진행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오는 20일에는 설문대여성문화센터 공연장에서 ‘최정숙-최정숙을 만난 사람들’ 발간기념회를 개최한다.

독립운동가이자 교육자였던 초대교육감 최정숙 선생에 대한 구술집 ‘최정숙-최정숙을 만난 사람들’은 최정숙 선생과 가까이 지냈던 주변 인물 46명을 대상으로 구술 조사를 실시해, 채록본을 한데 묶은 자료집이다.

다음달 18일에는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주관으로 항일독립운동사에서 여성의 역할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이기 위해 ‘일제강점기 여성독립운동의 역할과 의의’를 주제로 한 학술포럼이 열린다.

1부에서는 독립기념관 김형목 연구위원이 ‘한국독립운동사에서 여성의 역할’에 대해 주제발표하고, 한국여성독립운동연구소 심옥주 소장이 ‘제주지역 여성독립운동의 특성과 역사적 의미’에 대해 발표한다. 2부에서는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토론회가 이어진다.

3월 23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 공연장 앞에서는 항일 영화상영과 제주만의 특색을 담은 관련 체험행사도 마련된다.

항일 영화로는 ‘덕혜옹주’와 ‘암살’이 오전·오후로 나눠 상영되며, 모든 연령대가 함께할 수 있는 가족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설문대여성문화센터 관계자는 “이번 기념행사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가치를 계승하고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기 위한 희망에서 기획됐다”며 “제주항일운동 등 여러 활동을 한 제주여성의 삶의 발자취를 돌아보는 특별한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주미령 기자 lalij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