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간 최대 8000만원 상당을 받을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 신입생 장학금이 충남대에 신설됐다.

충남대는 2019학년도 신입생 6명에게 기존 장학금에 500만원을 추가 지원하는 ‘백마드림 장학금’을 신설했다고 11일 밝혔다.

‘백마드림 장학금(Ⅰ)’의 경우 2019학년도 신입생 중 계열별 수능성적 고득점 학생 6명에게 학기 당 500만원의 장학금이 졸업 시까지 지원된다. 이들 6명을 제외한 차순위 고득점자 34명은 ‘백마드림 장학금(Ⅱ)’를 통해 1년 간 학기당 300만원의 장학금을 받는다.

이 장학금은 다른 장학금과 중복 수혜가 가능해 학기당 최고 922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특히 직전학기 15학점, 평균평점을 3.75이상 유지할 경우 졸업까지 최대 8000만원에 육박하는 장학금을 수혜 받게 된다. 이는 전국 대학 학부생이 받는 장학금 중 최고 액수다.

일례로 백마드림 장학금(Ⅰ)으로 5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받는 학생(공과대학)이 등록금(242만2000원)과 학업장려금(180만원) 등 다른 장학금을 중복 수혜받을 경우 학기당 최대 922만2000원의 장학금을 받게 되는 셈이다.

충남대는 2019학년도 신입생을 시작으로 매년 백마드림장학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오덕성 충남대 총장은 “지역인재들이 거점 국립대에서 성장해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하는 환류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며 “학기당 1000만원에 가까운 장학금 규모도 의미있지만, 충남대를 대표하는 장학생으로서 자긍심을 갖고 학업에 매진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