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북부청사 전경. 경기도 제공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2019 중소기업 온라인 쇼핑몰 입점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도는 이 사업을 통해 온라인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등 부진한 중소기업에게 국내 주요 전자상거래 플랫폼 입점 및 마케팅을 지원, 판로확대 및 매출증대를 도모한다.

올해는 기존 85개사에서 90개사로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위메프(40개사), 쿠팡(30개사), 인터파크(20개사) 중 1개 채널을 선택해 입점 및 마케팅을 지원한다.

대상 업체에게 입점 컨설팅, 기획전 운영, 배너광고, 각종 프로모션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이 이뤄지며, 모바일 쇼핑 판매규모가 확대되는 추세를 반영해 모바일 쇼핑 프로모션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온라인시장 진출 초보 기업은 입점교육 중심, 경험이 있는 업체는 마케팅 강화에 초점을 두는 등 맞춤형 지원책으로 성과를 극대화한다.

신청자격은 본사 또는 공장 소재지가 경기도인 업체 중 온라인 판매가 가능한 제품을 생산하는 중소기업이다.

신청기한은 다음 달 4일까지로, 경기도 중소기업 정보포털 ‘이지비즈 시스템(www.egbiz.or.kr)’을 통해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최종 지원 대상 업체는 다음 달 20일쯤 발표될 예정이다.

이소춘 경기도 기업지원과장은 “온라인 시장 규모의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따라 성장잠재력이 큰 중소기업이라면 온라인 시장은 놓칠 수 없는 판로”라며 “기업에 따라 단계별, 맞춤형 마케팅을 지원할 계획이니 많은 참여와 관심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 고시/공고란 또는 이지비즈(egbiz.or.kr)를 참고하거나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마케팅팀(031-259-6149)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