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배우 안재욱이 지방공연 후 서울로 돌아오다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가운데 그의 10여년 전 음주운전 전력이 새삼 도마에 올랐다.

11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안재욱은 전날인 10일 오전 전북 전주에서 서울로 향하던 중 음주 단속에 적발돼 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다.

안재욱은 앞서 2003년 8월에도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일으켰다. 당시 안재욱은 SBS 드라마 ‘선녀와 사기꾼’ 종영 파티 후 음주 상태에서 운전해 서울 서초구 서초동 제일생명사거리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차량의 뒷부분을 들이받았다. 이후 안재욱은 “쫑파티에서 맥주 1병을 마신 뒤 운전을 했고 사고가 났다”고 해명했지만 측정 결과 안재욱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일간스포츠의 음주운전 적발 보도 이후 안재욱의 소속사 제이블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9일 밤 지방 일정을 마친 후 숙소 옆 식당에서 동료와 술자리를 가졌다”며 “숙소로 복귀한 뒤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했음에도 이튿날 오전 서울로 향하던 중 음주 단속에 적발돼 면허 정지 처분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을 감출 수 없으며 절대 해서는 안 될 물의를 일으켜 매우 부끄럽고 수치스럽다”면서 “아직 정확하게 결정된 것은 없으나 동료들에게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는 방법을 신속하게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재욱은 현재 뮤지컬 ‘광화문 연가’ 지방 공연을 진행 중이며 또 다른 뮤지컬 ‘영웅’의 개막도 앞두고 있다. 출연 예정이었던 KBS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 녹화는 취소됐다.

이현지 객원기자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보복운전 피해자 “최민수가 욕설에 멈춰달라 부탁도”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