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혜자가 후배 한지민과 함께 듀얼 캐스팅됐다.

김혜자는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진행한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연출 김석윤 극본 이남규 김수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한지민과 함께 ‘김혜자’ 역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25세 김혜자 역을 맡은 김혜자는 “그동안 많은 드라마를 했지만, 이런 드라마는 처음이었다. 여러분도 보시면 자기의 일생을 견주어볼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찬가지로 25세 김혜자 역을 맡은 한지민은 “제가 이 작품을 하고 싶었던 가장 큰 이유는 김혜자 선생님이었다. 선생님의 젊은 시절을 연기할 수 있다는 것이 굉장히 영광스럽게 다가왔다”며 “작품 할 때만큼은 삶 자체가 그 역할로 살아가시더라. 그런 점에 있어서 후배로서 굉장히 부끄러운 점도 많았고 배울 게 많았던 현장이었다”고 화답했다.

‘눈이 부시게’는 시간을 조절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 여자가 불의의 사고로 70대 노인으로 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김혜자와 한지민이 뒤엉킨 시간이 갇혀버린 아나운서 지망생 김혜자로 분했다.

남주혁은 무기력한 삶을 살다 김혜자와 얽히게 된 기자지망생 이준하 역을 맡았다. 배우 손호준, 안내상, 이정은, 김희원 등이 출연한다.

‘눈이 부시게’는 이날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최민석 기자 yulli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