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5·18민주화운동 유공자들을 “괴물 집단”으로 표현해 물의를 빚은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결국 사과했다.

김 의원은 11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받은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이어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 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5·18 관련 비하 발언들은 한국당의 공식입장이 아닐 뿐더러 본인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라며 5·18 공청회 당시 폄훼 발언을 쏟아낸 극우논객 지만원씨 등과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였다.

논란이 됐던 ‘괴물 집단’ 발언에 대해서는 “5·18 유공자가 허위로 선정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잡아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허위 유공자를 철저히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전달 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으로 생각한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8일 김 의원은 김진태 한국당 의원이 국회에서 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 참석해 “종북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해당 발언은 5·18 관련 단체는 물론이고 정치권에서도 거센 반발을 불러왔다.

박선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