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를 특정한 게 아니라 책임 있는 지도자의 진정성 있는 사과가 중요하다는 취지다”
“일본 측은 수십 번 사과했다고 말하지만 내가 봤을 때는 그런 적이 없다”

미국을 공식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현지시간으로 11일 오전 워싱턴 D.C의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논란이 불거진 ‘일왕 사과’ 발언과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일왕 사과 논란은 블룸버그통신이 문 의장과의 인터뷰를 전하며 불거졌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8일 문 의장이 아키히토 일왕에 대해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라고 칭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또 문 의장이 “만약 그런 사람이 어르신들의 손을 잡고 정말로 미안하다고 한다면 그 한마디로 문제를 완전히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보도 직후 일본 정부와 현지 매체들은 날 선 반응을 보였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10일 필리핀 다바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015년 일‧한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며 “한국 측도 특별히 재교섭을 요구하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고노 외무상은 또 “한국 정부가 문 의장 발언이 의도와는 다르게 보도된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하며 “갈등을 일으킬 수 있는 섣부른 해석은 조심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고노 외무상은 “바른 인식에서 발언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일본 아사히신문도 문 의장의 발언 중 ‘전범 아들’ 표현은 사실과 다르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 국회 보도관이 다른 동석자에게 확인했지만 문 의장이 ‘전쟁 범죄’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고 ‘전장 당시 일왕의 아들’이라고 말한 것으로 생각된다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일본 매체들은 문 의장이 일본 사회에서 신성시하는 일왕을 언급하며 사과를 촉구한 것만으로도 문제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논란이 가중되자 문 의장은 1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재차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들이 납득할 수 있을 만한 진정성 있는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한 문 의장은 “이전에도 이 같은 입장을 여러 번 강조해왔다”고 부연했다.

문 의장은 또 “일본 측은 수십 번 사과했다고 말하지만 내가 봤을 때는 그런 적이 없다”고 지적하면서 ‘전범 아들’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는 “전쟁 당시 일본 국왕의 아들이라는 의미로 중요한 위치에 있는 지도자의 진정 어린 사과를 강조하는 맥락에서 나온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한‧일 간 외교 문제로 비화된 것에 대해 문 의장은 “한‧일 네티즌 간이나 양국 간의 불필요한 논쟁은 원하지도 않고 일어나서도 안 된다. 바람직한 현상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 정부는 지난달 30일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를 보도하면서 ‘한국에 대한 배상 촉구해 온 전시 성노예 김복동, 92세에 숨을 거두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 외무성 보도관 명의의 반론문을 보냈다.

반론문에는 “여러 번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성실한 사죄를 했다”면서 “위안부 문제를 포함한 보상 문제가 합법적으로 해결됐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심리적인 상처를 치료하기 위한 노력을 했다”고 주장했다.

정의기억연대와 ‘김복동의 희망’은 즉각 반박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엔 “법적인 책임을 인정조차 하지 않았고 보상은 1965년 한일협정으로 해결됐다는 모순된 인식을 스스로 폭로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가 할 일은 김 할머니를 비롯해 이미 고인이 됐거나 생존해 있는 아시아의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범죄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 사죄하고, 법적 배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이성미 ‘미혼모’ 고백에 김학래 “이별 3달 뒤에야…”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